몸 보다…남자도 연인 정신적 외도에 더 분노

 

남녀 사이의 질투는 상대 이성이 다른 이성을 좋아할 경우에 지나치게 시기하는 경우를 말한다. 남자는 연인이 다른 남자와 잠을 잤을 때, 여자는 남자가 딴 여자를 생각할 때 더 분노를 느낀다는 통념이 지배적이었다.

진화론적 관점에서 보면 남자는 자식이 정말 자기 ‘씨’란 확신이 필요해 상대가 다른 남성과 자는 것에 격노하고, 여자는 남자의 가족 양육 책임을 더 중시해 성관계 보다 감정적인 충실도에 집착한다고 설명돼 왔다.

그러나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에 실린 미국 펜실베니아주립대 연구팀의 논문에 따르면 연애 상대에 헌신하고 집착하는 남성은 여성처럼 성적 배신보다는 감정적 배신에 더 질투와 분노를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연인이 다른 남성과 잠을 잔 것에 분노하기 보다는 사랑의 감정을 나누며 친밀감을 표시하는 광경을 목격할 때 더 격노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상대 남성이 자신이 그토록 몰입했던 연인의 마음을 빼앗아갔다는 절망감의 표출인 것이다. 이같은 결과는 남성들은 연인(여성)의 정신적인 외도보다는 육체적인 외도에 더욱 질투를 느끼고 분노한다는 기존 연구결과와 배치되는 것이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