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이 골칫덩어리? 우리가 몰랐던 사실

 

몸속 지방에 대해 몰랐던 신기한 사실들

몸속 지방에 대한 일반적 인식은 부드럽고 물렁물렁한 촉감을 가지며 종종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이다. 하지만 지방 역시 우리 몸에서 중요한 기능을 한다. 몸을 따뜻하게 유지하거나 내장기관을 보호하고 월경주기를 조절하는 것이다.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많은 기능과 흥미로운 특징들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방에 대한 대부분의 관심은 이것을 어떻게 감량할 수 있을까에 국한된다. 이에 미국 언론매체 허핑턴포스트가 일반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지방의 놀라운 특징들을 소개했다.

지방은 2가지 색깔이다=지방하면 떠오르는 형태는 배, 엉덩이, 허벅지 등에 쌓이는 물컹한 하얀색 덩어리다. 하지만 우리 몸에는 사실 갈색을 띄는 지방도 있다. 몸의 떨림을 막고 안정적인 체온을 유지시키는 이 지방은 성인보다 신생아들에게 훨씬 많다.

또 비만인 사람들은 갈색지방이 없다. 많은 과학자들이 갈색지방의 부족과 비만의 상관관계를 연구하려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또 UCSF 당뇨병센터의 카지무라 박사에 따르면 40대 후반이나 50대 초반에 이르면 갈색지방이 손실되기 시작한다. 이에 연구자들은 나잇살과 갈색지방 역시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운동이 지방세포 DNA의 패턴을 바꾼다=몸속 지방의 양은 유전적으로 결정되는 측면이 있다. 스웨덴 룬드대학교 당뇨병센터 연구팀에 따르면 지방을 저장하는 이 유전자 중 일부는 운동을 통해 조절이 가능하다. 연구팀은 실험대상자들에게 매주 2차례씩 6개월간 운동을 하도록 시켰다. 그 결과 체중이 감소하고 체력이 좋아졌을 뿐 아니라 지방을 저장하고 당뇨와 비만의 위험률을 증가시키던 유전자가 이 같은 기능을 하지 않도록 바뀐 점이 발견됐다.

지방세포도 잠이 필요하다=자는데 인색하다면 인슐린에 대응하는 지방의 능력이 떨어져 몸무게가 늘거나 당뇨병에 걸릴 수 있다. 시카고의과대학 연구팀은 건강한 7명의 실험참가자들에게 4일 연속 8.5시간을 자도록 한 다음 한달 후 다시 4일 연속 4.5시간을 자도록 했다. 그리고 각 실험 뒤 참가자의 복부에서 지방세포를 채취해 살펴본 결과 잠을 덜 잤을 때 지방세포의 인슐린에 대한 민감도가 30퍼센트 가량 떨어진 점이 확인됐다.

눈에 보이지 않는 지방에 더 신경 써야 한다=허리군살, 축 늘어진 팔뚝, 이중 턱 등이 과도하게 드러날 경우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내장지방이 많은 상태일지도 모른다. 피부 바로 아래에 위치하는 피하지방은 몸을 따뜻하게 보호하고 쿠션의 기능을 한다. 하지만 복부 깊숙이 숨어있는 내장지방은 내장기관들 사이에 위치하면서 심장혈관계 질환, 고혈압, 당뇨병 등의 발병률을 증가시키는 화학물질을 내보낸다. 엉덩이둘레보다 허리둘레가 더 두껍다면 내장지방이 많은 상태다. 다행히 내장지방도 피하지방처럼 감소가 가능하므로 유산소 운동을 통해 지방을 소모시켜야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