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뚝 10cm가 금새… ‘기적의 10분 마사지’

 

10분 만에 4㎝ 줄어

‘기적의 10분 마사지’가 화제다.

26일 방송된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에서는 장동건 고소영 소지섭 등 톱스타들의 몸매 관리를 담당한다는 ‘신의 손’ 김무열 씨가 출연해 기적의 10분 마사지법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 씨는 한 방청객을 대상으로 “먼저 팔 사이즈를 줄여 보겠다”며 마사지를 실행했다. 그는 “어깨 쪽에 움푹 파인 곳을 공략할 것이다. 이 부분이 많이 막혀 있는데 이 부분을 여는 것이다”라며 “셀룰라이트를 풀어만 줘도 팔뚝 살은 많이 빠진다”고 설명했다.

셀룰라이트는 부분 비만이라고도 부르며, 여성의 허벅지, 엉덩이, 복부에 주로 발생하는 ‘오렌지 껍질 모양’의 피부 변화를 말한다. 김 씨의 마사지가 끝난 뒤 신기하게도 방청객의 팔뚝 치수가 10분 만에 4㎝가 줄어들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네티즌들은 “기적이다 정말!”, “나도 따라해 봐야겠다”, “매일매일 하면 팔뚝 살 없어지겠다”, “진짜 효과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SBS 화면 캡처>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