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부비만? 허리둘레 男 90㎝·女 85㎝

 

내장지방 많은 상태

최근 온라인 게시판에 ‘복부비만 기준’에 대한 글이 올라와 화제다. 복부비만은 배에 과도한 지방이 축적돼 아랫배가 불룩 튀어나온 상태를 말한다.

몸속의 지방은 그 분포에 따라 피하지방과 내장지방으로 나눌 수 있다. 피하지방은 피부 밑 지방을, 내장지방은 몸속 장기를 둘러싸고 있는 체강 내에 축적되는 지방을 말한다. 이중 내장지방이 심할수록 건강 위험률이 높아진다.

보통 내장지방이 많이 쌓인 내장비만을 복부비만과 같은 용어로 사용하기도 한다. 복부비만 진단은 허리둘레를 재는 것이 가장 간편하고 손쉬운 방법이다. 대한비만학회는 한국인의 경우 남자 90㎝(35.4인치), 여자 85㎝(33.5인치) 이상을 복부비만으로 진단한다.

허리둘레 측정법은 다음과 같다. 먼저 양발을 25~30㎝ 정도 벌려 체중을 고루 분산시키고 숨을 편안히 내쉰다. 갈비뼈 가장 아래 부분과 골반 뼈의 엉덩이 위쪽 끝(장골능) 위의 중간 부위에 줄자를 댄다.

이때 줄자가 피부를 누르지 않도록 하며 0.1㎝까지 정확하게 측정한다. 복부의 피하지방이 많아 허리와 겹치는 경우는 똑바로 선 상태에서 피하지방을 들어 올리는 것이 좋다.

허리둘레는 내장 지방량과 높은 관련이 있으며 체질량지수(BMI·체중(㎏)을 키(m)의 제곱으로 나눈 값)보다 심혈관질환 위험을 더 잘 예측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네티즌들은 “과연 나의 배는 비만일까?”, “얼른 살을 빼야겠구나”, “배가 점점 늘어나고 있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