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음식 너무 먹으면 건망증 생긴다

 

초콜릿과 캔디를 좋아하는 사람이면 안타까운 소식이 될 수 있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단 음식을 너무 많이 먹으면 건망증이 생긴다는 것이다.

‘신경학 저널’에 이 내용을 발표한 연구팀에 따르면 혈액 속에 당이 많은 사람들은 기억력에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

연구팀은 당뇨병이나 당뇨병 전증이 없는 성인 141명(평균연령 63세)을 대상으로 실험해본 결과 낮은 혈당치를 가진 집단이 높은 수치를 보인 집단보다 기억력 테스트에서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포도당과 결합한 혈색소의 비율을 반영하는 당화혈색소(HbA1c)가 7mmol/mol 증가할 때마다 기억할 수 있는 단어의 개수는 2개씩 감소한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독일 샤리테 대학병원의 아그네스 플로엘 박사는 “이 연구는 혈당 수치가 정상범위에 있어야 나이가 들어도 기억력과 인지력이 감퇴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점을 증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알츠하이머협회의 클레어 월턴 박사도 “2형 당뇨병이 치매 증상을 가중시키는 위험 요인이라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번 결과를 통해 당뇨병이 없는 사람도 혈당수치가 높아지면 기억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점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또 “정상적인 혈당 수치를 유지하는 것이 기억력을 향상시키는 방법”이라며 “단 당뇨병이 없는 사람들이 그들의 식습관이나 복용하는 약을 바꿔야 할지의 여부를 판단하기 전에 이 연구에 대한 더 많은 테스트가 이뤄져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