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은 ‘종합 영양제’… 흙 묻은 것은 외국산?

 

요즘 밤이 제철이다. 밤은 알이 굵고 도톰하며 껍질은 윤이 나는 갈색인 것이 맛이 좋다. 들어 보았을 때 무거운 것이 품질이 우수한 것이다. 밤 100g에는 탄수화물이 약 37%나 들어 있는 복합 탄수화물 식품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밤을 60g 정도 먹으면 식이섬유소는 일일 권장량의 9.4%, 인은 5.8%, 칼륨 7.3%, 철 6.9%, 비타민 C 7.2%, 비타민 B1는 13.6 %, 비타민 B6는 11.6%를 섭취할 수 있다.

밤에 많은 식이섬유소는 열량이 없고 대장의 운동을 촉진시켜 변이 내장을 통과하는 시간을 짧게 하고 배변량을 증가시킨다. 혈중 콜레스테롤의 함량을 낮추는데도 도움을 준다. 그러나 식이섬유소를 과잉 섭취할 경우 무기질의 흡수를 방해할 수 있다.

밤은 견과류 중에서 비타민 C, B1, B6의 함량이 높고, 칼륨과 철이 풍부해 영양 간식으로 좋은 음식이다.

비타민 B1은 티아민으로 불리는데 우리가 음식으로 섭취한 포도당의 대사를 촉진시켜 에너지 생산에 중요한 비타민이다. 밤에 들어 있는 인은 칼슘과 함께 골격과 치아를 구성하며, 지방과 결합하여 인지질의 형태로 핵산, 세포막의 구성성분으로도 사용된다.

국내산 밤은 알이 굵고 윤이 많이 난다. 껍질은 깨끗하고 둥근 것과 길쭉한 것이 섞여있다. 반면에 수입산은 알이 작고 윤이 나지 않는 게 많다. 껍질에 흙이나 먼지가 묻어있고 모양이 둥근 게 많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