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도 중풍…최근 30대 급증, 자칫하면 실명

 

‘눈 중풍’이라 불리는 ‘망막혈관폐쇄’ 환자가 최근 급증하고 있다. 망막혈관폐쇄는 망막의 혈관이 막혀 혈액 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아 생기는 질병으로 막힌 혈관의 종류, 범위, 정도에 따라 심하면 실명까지 할 수 있는 무서운 병이다.

망막혈관폐쇄는 황반변성, 녹내장, 당뇨망막병증 등과 함께 실명을 일으키는 주요 망막 질환 중 하나다. 특히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 녹내장 환자는 망막혈관폐쇄에 쉽게 노출될 수 있어 특히 조심해야 한다. 흡연도 위험 요인 중의 하나로 가급적 금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망막혈관폐쇄 환자는 약 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고혈압(19%), 당뇨(26%) 등 주요 질환보다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뇌경색 환자의 증가률(9%)과 비교하면 망막혈관폐쇄 환자수가 5배 가량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망막학회(회장 허 걸)가 전국 5개 병원 망막센터에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망막혈관폐쇄로 진단받은 환자를 분석한 자료에서는 지난 5년간 해당 환자가 2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환자 증가율은 30대(55.9%), 80대 이상(44.1%), 50대(35.1%), 70대(27.3%) 순으로, 환자수는 많지 않지만 30대 및 80대 이상에서 증가율이 상승하고 있는 추세이다.

한국망막학회 허 걸 회장은 “망막은 사진기의 필름에 해당하는 신경 조직으로, 한번 손상되면 실명까지 이를 정도로 치명적일 수 있다”며 “시력이 갑자기 떨어지거나 수명이 다 된 형광등이 깜빡깜빡 하는 것처럼 앞이 보였다 안 보였다 하는 증상이 반복된다면 망막 전문의와 상담을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