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시대, 유헬스 산업화 시급하다

서울대 윤영호 교수 조사 결과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관심을 갖는 건강관리 분야는 암과 정신건강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유헬스(U-health)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정보의 정보성과 이용의 편리성을 위한 개발과 투자가 이뤄져야 할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서울대학교병원 암통합케어센터 윤영호 교수가 헬스커넥트(주)와 함께 지난 5월23~27일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건강정보 이용에 대한 대국민 조사’ 1차 결과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건강관리 분야에서 암(35%)에 가장 관심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정신건강(12.6%), 여성건강(10.1%), 당뇨(8.8%) 순이었다.

남녀 모두 암과 당뇨에 대한 관심이 높았는데 20~30대는 암에, 50~60대는 당뇨에 관심이 많았다. 암의 경우, 20~30대의 젊은 층과 소득이 높을수록 관심도가 높게 나타났다.

건강관리를 위한 정보는 TV·신문 등 대중매체(27.4%)와 의사 등 전문가(27.4%)로부터 가장 많이 얻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본인의 경험(15.4%), 인터넷 정보(9.0%) 순이었다.

인터넷과 스마트폰으로 건강정보를 검색한 경험은 50.4%로 나타났다. 30대(73.4%)가 가장 높았고, 20대(70.0%), 40대(58.7%), 50대(34.2%), 60대(16.2%) 순이었다.

높은 인터넷 사용율과 스마트기기의 빠른 보급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통해 건강관리 정보를 얻은 경험이 절반 밖에 되지 않은 것은 정보의 부족이 주원인으로 꼽힌다.

인터넷·스마트폰 건강정보의 문제점으로 정보의 부족(18.9%)과 전문성 부족(16.8%)이 높게 나타났다. 이어 정보 제공자가 믿기 어렵다(9.5%), 효과 여부를 알 수 없다(8.6%), 궁금한 점을 질문하기 어렵다(4.5%) 등이었다.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ICT(정보통신기술)를 이용한 유헬스(U-health) 건강관리서비스 산업화가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유헬스는 의료와 IT(정보기술)를 접목한 것으로 의사가 시간적, 공간적 제약 없이 환자를 진료하는 원격 진료 시스템을 말한다.

윤영호 교수는 “현재의 스마트폰과 인터넷이 이용자들에게 제대로 된 건강정보를 제공해주지 못하고 있는데, 이는 정보의 전문성 부족과 정보 이용의 불편함이 주된 원인으로 보인다”며 “ICT를 이용한 건강관리서비스와 산업화를 위해서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에 대한 개발과 투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교수는 “정보의 전문성과 신뢰성 확보를 위해 전문가와 질병 경험자가 참여하여 건강에 대한 경험과 지혜를 함께 나눌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되어야 하며 인터넷과 스마트폰의 건강정보에 대해서는 전문가 집단이 평가를 통해 안전성과 전문성을 검증해 주는 제도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