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는 “네멋대로” 민속촌 ‘거지 알바’ 화제

바가지에 담긴 돈은 팁

아무 일도 하지 않고 돈을 버는 ‘거지 알바’가 화제다.

지난 10일 한국민속촌 공식 페이스북에는 ‘개꿀알바소개’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개꿀알바’는 아르바이트를 뜻하는 ‘알바’에 ‘개꿀’이 붙어 정말 편안 아르바이트라는 것을 뜻한다.

페이스북 글에는 “매년 날이 좋을 때마다 민속촌에서는 아무도 하고 싶어 하지는 않지만…한번 하면 짜르기 전 까지는 절대로 그만두지 않는 마약 같은 알바가 있다”는 말로 이 아르바이트에 대해 소개했다.

바로 ‘거지알바’를 말한다. 민속촌 측에 따르면 거지 알바에 대한 대우는 다른 아르바이트와 동등하나 근무 방식은 ‘자기 마음대로’다.

언제 어디서든 졸리면 땅바닥에 누워서 자고, 배고프면 아무 곳이나 가서 구걸하고, 날이 더우면 그늘에서 노래를 부르는 등 말 그대로 ‘거지’처럼 살면 된다.

무엇보다 좋은 건 구걸해서 생긴 수익은 전액 아르바이트하는 사람이 가질 수 있다는 점이다. 민속촌 페이스북 관리자는 “한 거지 알바는 자기 앞에 바가지를 놓고 잠시 잠이 들었다가 일어나보니 바가지에 세계 각국의 화폐와 먹다 남은 꼬치, 과자, 음료수가 가득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네 번째 거지가 채용된 상태다. 민속촌 거지를 보더라도 근무자일 뿐이니 놀라지 말라. 돈 안 줘도 사진 찍어주니 부담 갖지 말라”고 덧붙였다.

‘거지 알바’ 글을 본 수많은 네티즌들이 문의 메일을 보냈지만, 민속촌 페이스북에는 11일 “올해 거지 채용은 마무리 됐으니 내년을 기약해 달라”는 공지사항이 게재됐다. <사진=민속촌 공식 페이스북>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