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물리학상 ‘신의 입자’ 예측 힉스 등 2명

최근 힉스 입자 존재 확인

올해 노벨 물리학상은 ‘신의 입자’로 불리는 힉스 입자의 존재를 예측한 물리학자 2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노벨상 위원회는 8일(현지시간) 올해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영국 물리학자 피터 힉스(84) 에든버러대학 교수와 벨기에 이론 물리학자 프랑수아 앙글레르(80) 브뤼셀 자유대 명예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힉스 입자는 기본 입자들과 상호작용을 통해 다른 입자에 질량을 부여하는 역할을 해 ‘신의 입자’로 불린다. 힉스 입자는 우주가 태어난 순간인 ‘빅뱅’ 때 모든 입자에 질량을 부여하고 사라진 존재로 여겨져 왔다.

이에 따라 힉스 입자는 질량의 근원과 우주 생성 비밀을 밝혀낼 중요한 단서로 간주된다. 힉스 입자의 존재는 지난 1964년 힉스 교수에 의해 예견됐지만, 관측된 바 없어 그동안 가상의 입자로만 여겨져 왔다.

그런데 지난 7월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에 이어 최근 도쿄대와 일본 고에너지가속기연구기구 등이 참여한 국제 연구팀이 힉스 입자의 존재를 확인한 연구결과를 내놨다.

연구팀은 “힉스 입자가 붕괴해 다른 소립자로 변하는 패턴 등을 거듭 조사한 결과 힉스 입자 존재를 확인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과학계에서는 힉스 입자 연구결과가 전자와 원자핵의 발견에 필적하는 성과이며 자연현상에 대한 인류의 지식을 한 단계 높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노벨 물리학상 공식 홈페이지>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