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식품’ 버섯, 지금이 맛과 영양 절정

 

버섯은 고단백 저칼로리 식품이면서 맛도 좋은 가을 제철 음식이다. 면역력을 높이는 성분이 많아 환절기에 먹으면 더욱 좋다. 10월이 맛과 영양이 절정인 버섯은 고대 그리스와 로만인들이 ‘신의 식품’이라고 부를 만큼 식이섬유, 비타민, 철분 등 영양이 풍부한 음식이다.

1. 송이버섯=농림수산식품부의 농식품안전정보서비스에 따르면 버섯의 다당류에는 강한 항암 성분이 들어 있다. 특히 송이버섯은 다른 버섯보다 항암 성분이 강하다. 비타민 B1, B2, D가 풍부하고 햇볕에 말린 송이버섯은 비타민 D 덩어리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영양분이 많다. 비타민은 면역력을 키우고 호르몬의 균형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2. 표고버섯=표고버섯만의 독특한 감칠 맛은 구아닐산이 다른 버섯에 비해 많기 때문이다. 구아닐산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성질이 있어 고혈압과 심장병 환자들에게 좋다. 햇볕에 말린 표고버섯은 생표고버섯보다 2배 정도 영양이 많은데, 특히 칼슘 흡수를 돕는 비타민 D가 많아 이를 튼튼하게 하고 골다공증을 예방한다.

3. 느타리버섯=느타리버섯은 비타민 B2, D, 니아신이 풍부하다. 비타민 B2는 성장을 촉진하고 지방, 단백질, 당질의 소화 흡수를 돕는다. 니아신은 피부염을 에방한다.

4. 목이버섯=사람 귀처럼 생겨 목이버섯이라고 부른다. 뽕나무에서 자라는 목이버섯은 갱년기 장애에 좋으며 회화나무 목이버섯은 하혈에 효과가 있다. 참나무와 수유나무의 목이버섯은 장운동을 도와 변비를 치료한다.

농림수산식품부의 농식품안전정보서비스에 의하면 버섯을 요리할 때는 껍질을 벗겨두거나 물에 오래 씻지 말아야 한다. 효소의 작용으로 검어지고 특유의 향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버섯은 기름과 소금으로 간을 한 뒤 구이를 하면 간단하게 맛있는 요리로 먹을 수 있다. 하지만 너무 오래 익히면 향과 맛이 떨어진다.

장준수 기자 p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