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피터팬증후군’ 아닐까…테스트 화제

 

사회 적응 못하는 ‘어른아이’

‘피터팬 증후군 테스트’가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피터팬 증후군 테스트’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테스트는 총 20가지 문항으로 구성돼 있다. 각 항목 내용에 매우 동의하면 2점, 어느 정도 동의하면 1점, 전혀 동의하지 않으면 0점을 부여해 계산하면 된다.

20가지 질문의 답의 합이 1~10점이면 정상, 11~20점은 피터팬 증후군 증상이 의심되고, 21점이 넘어가면 전문가와 상담이 요구된다. 성인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춘기 시절처럼 감정적이며 미성숙한 태도를 지니고 있다면 피터팬 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

피터팬 증후군은 성년이 되도 어른들의 사회에 적응할 수 없는 ‘어른아이’ 같은 남성들이 나타내는 심리적인 증후군을 말한다. 동화에 나오는 피터팬은 어른사회로부터 ‘공상의 섬’으로 떠나 이 꿈나라에서 모험하는 영원한 소년이다.

1970년대 후반부터 미국에는 어른들의 사회에 끼어들지 못하는 ‘어른아이’의 남성이 대량으로 발생하기 시작했다. 이들 남성들이 보여주는 마음의 증후군을 임상심리학자 D.카일리 박사가 피터팬 증후군이라는 명칭을 만들었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