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 실망…” 입냄새 왜 나고 어떻게 없앨까

 

입냄새는 한 사람의 이미지까지 바꿀 수 있다. 아무리 용모가 빼어나고 단정한 사람이라도 구취가 심하면 가까이 하기가 힘들 것이다. 더욱이 대인 관계가 많은 직장인이라면 평소 입안 건강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대한치과협회는 “칫솔질은 하루 3번 식사 뒤에 반드시 하고, 가능하면 간식 후에도 칫솔질을 해야 한다”며 “칫솔질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물로 입안을 헹구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했다. 무엇보다 치아 사이에 있는 음식물 찌꺼기를 없애는 게 중요하기 때문이다.

이를 닦을 때는 치아의 빰쪽은 물론 혀가 있는 안쪽까지 위에서 아래로 즉 잇몸에서 치아 쪽으로 비로 쓸어 내리듯이 닦는 게 효과적이다. 이때 가능한 3분정도 닦는게 좋은데 자신만의 방식으로 시간을 체크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칫솔의 선택도 중요하다. 치솔은 치솔모가 부드럽고, 치솔의 머리부분은 작으며, 치솔 전체의 모양은 직선형이어서 구석구석 잘 닦을 수 있는 치솔이 좋다.

아무리 열심히 이를 닦아도 입안에 발생하는 질환, 즉 충치(이차우식증)와 풍치(치주염)가 있다면 입냄새를 유발할 수 있다. 입안에 남아 있던 음식찌꺼기가 시간이 지나면서 입안의 세균과 결합하여 프라그라고 불리우는 이끼와 같은 치태상태에서 치석이라는 딱딱한 물질로 변하게 된다.

대한치과협회는 “잇몸 질환(풍치)은 입안의 세균에 의해 생기거나 칫솔질이 소홀해서 만들어진 치태나 치석이 원인”이라며 “유전적인 요인이나 만병의 근원인 스트레스에 의해서도 발병한다”고 했다.

이어 “잇몸 질환의 전형적인 증상은 칫솔질을 하고 나서도 입안이 개운하지 않고 차거나 뜨거운 음식을 먹을 때 치아가 시린 증상이 이어진다”며 “칫솔질을 할 때 잇몸에서 출혈이 있고 잇몸이 간질간질하거나 피곤하다면 병원 치료를 서둘러야 한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