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학회 차기 이사장에 정진상 교수

2014년 3월 취임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정진상 교수(사진)가 대한뇌졸중학회 차기 이사장으로 선출됐다. 정 교수는 2014년 이사장 임기를 시작해 2016년까지 대한뇌졸중학회를 이끈다.

삼성서울병원 뇌신경센터장을 역임한 정 교수는 지난해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에서 출판한 뇌졸중 교과서 ‘뇌출혈발작증후군(Stroke Syndrome)’의 저자로 참여해 뇌교뇌졸중, 기저핵출혈, 미상핵뇌졸중 등을 저술했다.

1998년 창립된 대한뇌졸중학회는 2000여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는 뇌졸중 분야의 국내 대표 학회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