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할 때도, 입술에도 자외선 차단제를

자외선은 피부노화의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다. 각종 색소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얼굴, 눈가, 광대뼈 등에 흑갈색 반점 형태로 나타나는 기미는 자외선이 일으키는 대표적인 난치성 색소질환이다. 이런 자외선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는 없을까? 자외선 차단제 사용법에 대해 알아보자.

입술에도 꼭 발라야

입술 부위는 자외선에 의한 광선 각화증이나 피부암이 생기기 쉬운 곳이다.대한의사협회는 “입술에 발생한 피부암은 치료가 어렵고 다른 부위로 전이될 확률이 높다”며 “입술부위에도 SPF 15이상의 자외선 차단제나 자외선 차단 성분이 포함된 립스틱을 발라줘야 한다”고 했다.

외출 전 한번만 바르면 되나?

자외선 차단제는 외출 15~30분 전에 충분한 양(2mg/cm2 이상)을 골고루 펴서 발라야 한다. 도포양이 이보다 적으면 자외선 차단효과는 기하급수적으로 감소한다. 또한 시간이 지남에 따라 효과가 떨어지므로 야외활동이 길어지면 2~3시간마다 반복해서 덧바르는 것이 좋다.

흐린 날에는?

구름의 두께에 따라 다르겠지만 흐린 날에도 상당량의 자외선 A가 지표면에 도달하며 피부에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자외선 A에 의한 광노화나 색소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흐린 날에도 자외선차단제를 발라줘야 한다.

운전중이나 실내에서는?

의사협회는 “자외선 A의 경우 유리를 통과하기 때문에 운전할 때나 실내에 있어도 피부에 영향을 미쳐 기미, 주근깨 등 색소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고 했다. 따라서 운전 중이나 실내의 창가에 있을 때에도 자외선 차단제를 발랴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