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한한 육식 원칙…중국 지도자들 장수 비결

‘소식다찬’ 원칙 지켜

중국을 이끈 최고 지도자들 중에는 장수를 누린 사람들이 많다. 덩샤오핑(사진)은 93세, 보이보 전 부총리는 99세까지 살았다.

이런 중국 최고 지도자들의 장수 비결은 무엇일까. 반 관영 중국신문주간이 덩샤오핑 등 과거 최고 지도자의 식사를 담당했던 책임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중국 지도자들의 장수 비결중 하나인 식습관에 대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수했던 중국 최고 지도자들은 잡곡을 많이 먹고 육류는 덜 섭취했으며 생선과 버섯, 뿌리채소 등을 즐겼다. ‘소식다찬(적게 여러 차례 나눠 먹기)’ 원칙 아래 여러 가지 음식물을 조금씩 골고루 먹었다.

소나 돼지, 양 같은 ‘네발 동물’보다는 닭, 거위 같은 두 발 동물이 건강에 좋고, ‘발이 하나’인 버섯류와 ‘발이 없는’ 생선류가 더 좋은 것으로 여겼다. 최고 지도자들은 겨울에는 영양 보충을 위해 닭, 토끼 등 저지방 단백질 음식을 즐겼다. 무, 토란 등 뿌리채소와 검은깨, 흑미, 김 등 검은색 음식도 자주 먹는 메뉴.

‘소식다찬’ 원칙에 따라 정시 끼니에는 70% 정도만 배를 채웠고, 오전 10시나 오후 3시경 간식을 즐겼다. 오전 간식에는 죽이나 밀기울을 한 공기 정도 섭취했고, 오후에는 요구르크와 몇 알의 견과류를 먹었다.

91세까지 살았던 혁명 원로 천윈은 매일 땅콩 13개를 먹고 13분 산책했다고 한다. 중국 공산당은 지도부에게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베이징 인근에 ‘샹산농장’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네이버캐스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