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발생-예후 진단 키트 국내서 세계 첫 개발

 

뇌종양 진행단계 + 전이 여부 + 예후까지 판별 가능

국내 연구진이 손쉽게 암을 진단하고, 암의 진행 단계는 물론 예후까지 판별할 수 있는 진단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 쾌거를 이뤘다.

가천대 길병원 겸임교수이자 이길여암․당뇨연구원 연구원인 이봉희, 변경희 교수와 아주대병원 이기영 교수, 서울대병원 백선하 교수팀이 유전자 발현 과 분자 정보를 IT 및 BT 융합 기술을 이용해 분석한 결과, 단백질의 세포 내 위치 정보를 자동적으로 예측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하여 암 발생 및 예후를 진단하는 방법을 발굴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분자 진단법은 환자가 ‘오래살 수 있을지’를 예측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현재 사용되는 조직검사와 크게 차별화 된다. 기존의 조직검사는 종양이 ‘악성인지, 양성인지’를 판별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이번에 새로 개발된 진단법은 종양이 발생했는지, 발생했다면 종양의 예후가 좋을지, 나쁠지, 원발암인지 전이암인지, 전이될 가능성이 있는지 어떤 약이 가장 치료 효과가 좋을 지 등 다양한 정보를 진단할 수 있어 획기적이다.

기존의 조직배양 검사는 환자가 결과를 알기까지 약 일주일이 걸리지만 새 진단법은 하루 만에 검사결과를 알 수 있다는 점도 차별화된다.

연구팀은 뇌종양 환자 400명의 조직을 키트로 진단한 결과 환자의 예후와 종양 진행 정도 등을 판별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새로 개발한 진단 키트로 조직 내 특정 단백질의 위치 및 상호작용에 따라 예후를 판별했다.

암 유발시 위치가 이동하는 단백질을 예측하고 이를 암조직에서 항체를 이용한 면역화합기법을 통해 검증했다. 단백질의 위치가 세포 핵에서 막으로 옮겨가는 과정에서 단백질 위치에 따라 뇌종양의 예후를 예측할 수 있는 것이다.

연구팀은 보건복지부 산하 국립암센터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약 7년에 걸친 연구 끝에 이러한 성과를 이뤄냈다. 이번 연구는 세계 최고 권위의 유전체학 전문학술지 ‘게놈 리서치(Genome Research, IF=14.398)’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뇌종양 의심 환자에 대해 혈액이나 소변을 키트에 묻혀 종양 여부 및 예후 등을 판별 가능할 것으로 보고 후속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또 뇌종양 환자 뿐 아니라 같은 원리로 갑상선암 등 다양한 주요 암에 키트 진단을 적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 진단법은 이미 특허출원을 마치고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