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한 게 여자? 선천적으로 男보다 훨씬 강해

 

유전자 차이도 원인

남자 아이들이 여자 아이들에 비해 각종 질병이나 사고에 취약해 사망률이 훨씬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필라델피아 어린이 병원의 연구팀이 1999~2008년 미국 어린이 청소년(유아기로부터 20세까지)들의 사망 관련 통계를 분석한 결과다. 이 10년간 남자는 여자에 비해 7만6700명 더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자 아이와 젊은 남성들의 사망률은 여자아이와 젊은 여성들에 비해 44%나 더 높았다. 특히 15~19세 때의 사망률의 남녀 간 격차가 가장 컸다. 남자 아이들의 높은 사망률은 사고사로 죽는 것 외에도 17~19가지의 이유가 있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암의 경우에도 백혈병, 뇌종양 등 소아암에 걸리거나 그로 인해 사망하는 확률이 남자 아이들이 여자 아이들에 비해 다소 더 높은 비율을 보였다. 왜 이 같은 성차가 나타나는 것일까?

연구를 수행한 크리스 포이트너 박사는 남자 아이들이 선천적으로 취약성을 타고 난 반면 상대적으로 여자 아이들은 강인함을 갖고 태어난 것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자아이들은 남자 아이들에 비해 유연성과 회복력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여자는 X 염색체로만 이뤄진 것에 비해 남자는 X와 Y 두 개의 염색체로 이뤄진 것도 유전자에 가해진 손상을 치유하는 데 더 어려움을 겪는 요인이라고 포이트너 박사는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소아과학(Pediatrics)’ 저널에 실렸으며 헬스데이뉴스가 2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