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들, 엄마 뱃속에서 들은 소리 기억한다

대화하듯 말 들려줘야

아기들은 엄마의 뱃속에 있을 때 들었던 소리를 나중에 기억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생각보다 매우 이른 시기에 언어를 배운다는 것이다.

핀란드 헬싱키 대학의 연구팀이 임신부 33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 결과다. 임신 29주째부터 출산 때까지 임신부들에게 연구팀은 ‘타타타’라는 소리를 들려줬다. 핀란드 말로 아무런 뜻도 없는 말이다.

이 단어를 수백 번 되풀이해 들려주면서 때로는 가운데 음절을 ‘타’ 대신 ‘토’로 바꾸거나 발음을 다르게 하기도 했다. 출산 후 연구팀은 다른 아기들과 함께 일부 아기들이 뱃속에 있을 때 들려줬던 소리를 다시 들려주면서 이들의 두뇌를 스캔 촬영했는데 태아 때 이 소리를 들었던 아기들은 다른 아기들에 비해 특별한 반응을 보였다.

또 소리의 차이에 대해서도 감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기들은 뱃속에서부터 소리, 언어를 배운다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아기들은 막 태어났을 때 백지상태가 아니다. 이미 엄마나 다른 가족이 어떻게 말하는지를 배운 상태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민나 후오틸라이넨 연구원은 “임신 중일 때 아기들에게 다른 사람과 얘기하듯 말을 들려주라”고 조언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미국국립과학협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실렸으며 헬스데이뉴스가 27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