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자란 잠, 주말에 몰아 자봐야 효과 없다

두뇌 기능 회복 안 돼

주중에 모자란 잠을 주말에 벌충한다며 몰아서 자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밀린 잠을 자는 건 피로회복에 얼마나 도움이 될까?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과 그리스 아테네 대학 등이 공동으로 연구한 바에 따르면 수면 보충은 되지만 두뇌의 기능을 회복시키는 데는 별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평균 나이 24세의 건강한 남녀 성인을 상대로 수면 실험실에서 13일간 수면 시간에 따른 신체 반응의 변화를 관찰했다.

첫 4일간은 8시간씩 수면을 취하게 했고, 그 다음 6일간은 6시간, 이어 3일간은 10시간 동안 수면을 취하게 했다. 10시간은 보통 주말에 수면을 취하는 시간과 비슷하다. 연구팀은 이들의 체내 염증 및 스트레스 호르몬 수치, 그리고 주간에 이들이 얼마나 졸림증을 느끼는지를 관찰했으며 두뇌의 기능 상태를 측정했다.

그 결과 수면이 모자랐을 때 상승했던 염증 및 스트레스 호르몬 수치는 수면 시간을 평소보다 늘리자 정상 수치로 되돌아왔다. 주간의 졸림증도 비슷한 현상을 보였다. 그러나 두뇌의 기능은 마지막 3일간 수면 시간을 늘렸을 때도 회복되지 않았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수면과학자 알렉산드로스 브곤차스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잠 빚(sleep debt)’이라고 불리는, 수면 부족으로 인한 영향은 주말에 잠을 늘린다고 한꺼번에 회복되지 않는다면서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수면 시간에 맞춰 제 시간에 자고 제 시간에 일어나는 게 최선임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미국 생리학-내분비학 및 물질대사 저널(American Journal of Physiology-Endocrinology and Metabolism)’에 실렸으며 허핑턴포스트가 21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