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안의 박테리아가 대장암 유발”

입 안에서 발견되는 박테리아가 면역반응을 일으키고 암유전자를 활성화시켜 대장암을 유발한다는 2편의 논문이 잇따라 발표됐다.

우리 몸 안의 박테리아는 면역체계를 강화시키거나 음식물 소화에 관여하면서 건강 유지에 도움을 주지만 일부 박테리아는 질병을 일으키기도 한다.

미국 하버드대학 공중보건학 웬디 가렛 박사 연구팀은 입 속의 ‘푸소박테리아’를 대장암 환자의 조직에서도 다량 발견했다. 또한, 이들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암으로 바뀌는 양성종양에서 푸소박테리아의 존재를 확인했다.

연구팀은 사람과 유사한 대장암을 가진 쥐실험에서도 이 박테리아가 면역세포를 불러들여 종양에 염증을 일으키면서 암세포 형성을 촉진시키는 것을 발견했다.

이와 비슷한 연구에서도 푸소박테리아 표면의 특정 분자가 암을 유발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케이스웨스턴리저브 대학 이핑한 박사 연구팀은 푸소박테리아 표면에 존재하는 ‘푸소박테리아 부착분자A’(이하 FadA)가 암세포에서 면역반응을 일으켜 종양형성을 가속시키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FadA는 정상인의 조직보다 대장암 환자의 조직에서 더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하버드대 가렛박사는 “푸소박테리아의 존재로 대장암에 대한 분류와 정의가 새롭게 바뀔 수 있다”며 “이는 종양의 성장과 전이를 막기 위한 항암표적의 새로운 관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번 2개의 연구결과는 ‘셀 호스트 앤 마이크로브(Cell Host & Microbe)’지 온라인판 최신호에 발표됐다.

고영곤 기자 go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