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엘 헬스케어 혈우병 캠프 열어

 

바이엘 헬스케어는 자사의 아시아 태평양지역 본부가 주최하고 중국의 베이징 혈우병 홈케어 센터가 주관하는 ‘제 5회 아시아태평양 혈우병 캠프’가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중국 칭다오에서 개최된다고 14일 전했다.

이번 캠프에는 한국을 포함하여 중국,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대만, 뉴질랜드 등 6개 국가에서 7~ 17세의 혈우병 환자 35명이 참가하며, 혈우병 관리와 질환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캠프 참가자들은 2박 3일간의 캠프 일정을 통해, 독립적인 삶을 영위하는데 필요한 실질적인 질환 관리법에 대해 공유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다. 아시아 태평양 혈우병 캠프는 2009년 말레이시아에서 개최된 것을 시작으로 총 143명의 혈우병 환자들이 참가했다.

세계혈우연맹(World Federation of Hemophilia)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약 40만 명의 혈우병 A 환자가 있으며, 이들 중 약 75%가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세계혈우연맹의 알랭 웨일 회장은 “아시아태평양 혈우병 캠프는 각 지역사회에서 더 많은 청소년들과 지속적으로 교류할 수 있는 좋은 사례이다”라고 말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고영곤 기자 go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