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 닥터’ 첫 시청률 10.9%, 경쟁작 앞서

메디컬 드라마 ‘굿 닥터’ 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5일 첫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굿 닥터’가 참신한 발상과 탄탄한 스토리로 호평을 받고 있다. 주원과 문채원, 주상욱 등 배우들의 열연도 드라마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굿 닥터’는 제목처럼 대학병원 소아외과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전문의들의 치열한 일상과 사랑을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을 지향하고 있다.

‘굿 닥터’에도 응급처치 장면이 어김없이 등장한다. 주인공 주원은 치명상을 입은 어린이를 살리기 위해 땀을 뻘뻘 흘리며 응급처치를 하는 장면 등 드라마의 중요한 길목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따뜻한 미소로 어린이 환자를 대하는 문채원, 실감나는 수술 연기로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소아외과 최고 전문의 역의 주상욱은 주원의 소아외과 입성을 강력하게 반대. 앞으로의 대립각을 예고했다.

‘굿 닥터’는 호평과 함께 시청률에서도 경쟁작을 앞질렀다. 5일 첫 시청률은 10.9%(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 지난달 30일 방송된 ‘상어’의 마지막회 시청률 10.7%에 비해 0.2% 포인트 상승하며 같은 시간대 1위로 올라섰다. MBC ‘불의 여신 정이’는 10.0%로 2위, SBS ‘황금의 제국’은 9.8%를 기록했다. <사진=굿 닥터 포스터>

장준수 기자 p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