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크 먹으면 치매 예방, 증상 완화 도움

 

빈혈증과 연관

스테이크를 먹는 것이 치매를 예방하고 증상을 완화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는 치매로 이어지는 빈혈증의 예방과 개선에 간이나 살코기, 콩, 견과류와 함께 스테이크가 효능이 있는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학 연구팀이 70~79세의 노인 2500여명을 대상으로 11년간 관찰한 결과다.

연구에 들어갔을 때 393명이 빈혈증상이 있었고 연구가 끝날 무렵에 447명이 치매 증상을 보였다. 그런데 연구 초기에 빈혈증이 있었던 사람들은 그렇지 않았던 이들보다 치매 증상을 보이는 경우가 41% 더 높았다.

빈혈증상이 있었던 393명 가운데 23%인 89명이 치매 증상을 보인 반면 빈혈증상이 없었던 나머지 2159명 중에서는 17%인 366명이 치매 증상을 보인 것이다. 연령이나 성별, 인종, 교육수준 등을 감안한 뒤에도 그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연구를 수행한 크리스틴 야페 박사는 “따라서 철분이 풍부한 음식들인 스테이크와 간, 콩 등을 먹는 게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신경학(Neurology)’ 저널에 실렸으며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1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