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세레콕시브’ 위장 이상반응 낮아

한국화이자(대표이사 이동수)는 세레콕시브가 비선택적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이하 nsNSAIDs)에 비해 위장관계 이상반응 발생 비율이 유의하게 낮았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고 25일 밝혔다.

미국소화기학술지에 게재된 GI-REASONS 결과에 따르면, 세레콕시브를 복용한 환자군에서 위장관계 이상반응 발생률이 1.3%인 반면, nsNSAIDs를 복용한 환자군의 경우 발생률이 2.4%로 나타났다.

또한 위장관계 질환으로 인한 중증 복통에서도 세레콕시브를 복용한 환자군은 nsNSAIDs를 복용한 환자군 보다 낮은 발생률을 보였다.

GI-REASONS는 2006년 10월부터 2010년 11월까지 미국의 783개 의료기관에서 관절염으로 매일 nsNSAIDs를 복용하는 55세 이상 환자 8,067명이 참여한 연구로, 전향적, 무작위 배정, 약물 공개, 결과 변수 비공개 방법을 적용했다.

한국화이자제약 의학부 이원식 전무는 “이번 연구를 통해 세레콕시브가 단독 복용으로 효과적인 통증 조절뿐 아니라 비선택적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대비 위장관계 이상반응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고영곤 기자 go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