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살코기 많이 먹으면 당뇨병 위험

 

싱가포르국립대 연구결과

붉은 살코기를 많이 먹으면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싱가포르국립대학이 15만 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밝혀진 것이다. 주로 간호사와 의사들과 관련된 내용으로 이뤄진 미국 하버드대의 연구 자료를 활용해 연구를 수행한 연구팀은 붉은 살코기를 먹으면 장기적으로 당뇨병 발병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연구 참가자들에게 섭취하는 음식과 음료에 대한 상세한 설문 조사를 실시했는데, 이 조사는 연구에 들어간 시점 및 그 후 4년마다 이뤄졌다. 거의 20년간의 연구를 통해 붉은 살코기의 섭취량 증감 추이에 따른 당뇨병 발병 위험의 변화 간에 상관관계가 나타났다.

붉은 살코기 섭취량이 변하지 않은 이들에 비해 4년간 그 섭취량을 평균적으로 하루에 한 끼의 절반 정도씩 늘린 이들은 그 후 4년간 당뇨병 발병률이 48% 더 높았다. 그러나 붉은 살코기를 똑 같은 양만큼 줄인 경우 그 후 4년간의 당뇨 발병률이 낮아지지는 않았다. 다만 장기간에 걸친 관찰에서는 14% 낮아졌다.

이 같은 추이는 체중이나 다른 식생활 행태와 무관하게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안 판 교수는 “장기적으로는 붉은 살코기 섭취를 줄이는 것이 당뇨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자마 내과학(JAMA Internal Medicine)’에 실렸으며 폭스뉴스가 18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