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도 감정노동… 심장병 우울증 등 우려

취업포털 사이트 알바몬은 14일 아르바이트생 506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부당대우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응답자의 70.2%가 ‘부당대우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아르바이트생들이 가장 많이 당하는 부당대우 1위는 휴식시간을 무시하거나 무리한 연장근무를 요구하는 ‘과잉노동(35.6%)’을 꼽았다. 이어 ‘임금체불(29.1%)’, ‘인격모독'(25.9%)’, ‘최저 임금 미달(24.9%)’, ‘폭언(16.8%)’, ‘임금 임의 변제(14%)’ 등이 순위에 올랐다.

부당대우를 당했을 때 대응방법은 `묵묵히 참았다(40.8%)`, `일을 그만뒀다(23.9%)‘가 가장 많았다. ‘상사나 고용주에게 시정을 요청했다(16.3%)’와 ‘노동부 종합상담센터 등 관계 기관에 도움을 요청했다(13%)’가 뒤를 이었다.

아르바이트는 상당 부분 ‘감정적 노동’과 연결된다. 일로 인한 스트레스로 신경이 곤두서면 밤에 잠도 못 자고, 심장병이나 우울증 등 건강상의 문제를 일으킨다. 미국 스트레스 연구소의 폴 로슈 소장은 “만성적인 업무 부담은 신체적·감정적으로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며 “스트레스의 원인을 찾아 해결책을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정미혜 인턴 기자 mihye512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