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또… ‘야생 진드기’ 의심 100명 돌파

 

‘야생 진드기’를 매개로 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감염 의심 환자가 또 발생했다.

제주도는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2명의 혈청을 채취해 국립보건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은 모두 60세 이상으로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 다발성 장기 부전 등 전형적인 SFTS 바이러스 감염 증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SFTS 바이러스 감염 의심사례 신고는 꾸준히 늘어나 모두 100건을 넘어섰다. 질병관리본부는 4월30일부터 이달 10일까지 SFTS 의심사례 환자 신고건수가 총 100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SFTS 확진환자는 사망 4명, 생존 4명 등 모두 8명으로 증가했다. SFTS 환자 발생 지역은 제주 3건(사망 2건·생존 1건), 강원 2건(사망 1건·생존 1건), 경북 1건(사망), 경남 1건(생존), 전남 1건 등이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