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도 무섭지만…저혈당, 치매 부른다

뇌에 당분 공급 줄어들어…

높은 혈당치는 당뇨병의 원인이다. 그래서 혈당량을 낮추기 위해 약물과 식이요법을 시행한다. 그러나 혈당량이 너무 낮으면 치매 증상을 불러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의 연구팀이 70~79세의 노인 783명을 12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다. 그 결과 저혈당증이 있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치매 발병률이 2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당뇨병 증상이 있으면 과도한 혈당치 억제로 저혈당증을 겪게 될 확률이 2배 더 높아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제2형 당뇨병 환자들은 호르몬 인슐린을 적정한 수준으로 만들거나 이용하지 못함으로 인해 혈당치가 위험수준으로까지 올라가게 되는데, 그러나 혈당치를 비정상적인 수준으로까지 떨어뜨려도 저혈당 증상을 겪게 된다.

이번 연구는 이 같은 저혈당에 따른 치매 위험성을 밝힌 것이다. 연구팀은 “치매가 있으면 당뇨병이 있지만, 치매는 없는 이들보다 저혈당증을 겪게 될 확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크리스틴 야페 교수는 “혈당 수치를 억제하는 것은 당뇨병 환자들에게 중요한 일이다. 그러나 너무 지나치면 저혈당 증상을 가져오게 되고, 이것이 치매 위험을 높이게 된다”고 말했다.

왜 저혈당증이 치매 위험을 높이는지는 분명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야페 교수는 “저혈당증이 뇌가 손상될 정도로 뇌에 대한 당분 공급이 줄어들기 때문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자마 내과학(JAMA Internal Medicine)’ 저널에 실렸으며 헬스데이뉴스가 10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