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 가책” 유세윤 음주운전 제발로 자수

개그맨 유세윤이 음주운전을 한 뒤 스스로 경찰서를 찾아가 자수한 뒤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도로에서 음주단속 경찰에게 적발된 게 아니라 본인이 직접 경찰서에 찾아가 음주운전을 했다고 고백한 것이다.

유세윤은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가식적이지 말자”는 짧은 글을 남겼다. 그는 이날 새벽 음주운전을 한 뒤 “양심의 가책을 느껴 죄송한 마음에 경찰서를 찾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유세윤은 이날 새벽 4시쯤 서울 강남구 지하철 신사역 부근에서 술을 마시고 고양시 일산경찰서까지 30여km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측정 당시 유세윤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18. 이는 면허 취소 처분에 해당된다.

경찰 관계자는 음주운전을 자수하러 스스로 경찰서에 온 경우는 매우 드문 경우라고 했다. 유세윤은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사진=유세윤 공식사이트>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