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T-CT 검사로 간암 진행 속도 알 수 있다

가톨릭대 배시현·송명준 교수팀 연구

종양을 진단하는 PET(양전자단층촬영)나 CT(컴퓨터단층촬영) 검사로 간암 환자의 치료 결과를 예측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성모병원 간담췌암센터 배시현·윤승규·최종영·천호종 교수와 대전성모병원 소화기내과 송명준 교수 공동 연구팀이 2007년부터 2010년까지 간암으로 간동맥화학색전술을 받기 전 PET·CT 검사를 한 58명을 분석한 결과다.

간동맥화학색전술은 암이 영양분을 공급하는 혈관을 약물로 막아버려 암을 아사시키는 시술이다. PET·CT  검사는 우리 몸에서 일어나는 대사적 변화를 영상으로 보여주는 검사로, 포도당 유사체의 대사율을 측정함으로써 간세포암의 대사활성도를 알아낼 수 있다.

연구 결과, 간암 환자의 종양 대사활성도가 낮으면 종양 진행기간이 16.8개월인 반면, 종양 대사활성도가 높으면 진행기간이 8.1개월로 간암이 진행되는 속도가 두 배 빠른 것으로 조사됐다. 간동맥화학색전술을 받는 간암 환자의 종양 대사활성도가 정상 간보다 2배 가까이 높으면 강도 높은 치료가 필요하다. 그런데 종양 대사활성도가 높은 환자의 종양 진행률은 1년 후 78%, 2년 후 87%였다.

종양 대사활성도가 낮은 환자의 종양 진행률은 1년 후 45%, 2년 후 73%로 진행 속도가 느렸다. 치료에 효과를 보인 비율도 종양 활성도가 낮은 환자군은 81.2%, 활성도가 높은 환자군은 50%였다. 평균 생존율도 종양 활성도가 낮은 환자군이 56.5개월로 활성도가 높은 환자군(23.3개월)보다 높았다.

간암으로 진단 받은 환자들은 암이 얼마나 진행되었는지, 수술로 완치될 수 있는지를 궁금해 한다. 하지만 수술이 가능한 환자는 20% 정도이고, 대부분은 종양의 크기가 크거나, 다발성, 혈관침범 혹은 수술하기에는 간 기능이 나쁜 경우가 많아 간동맥화학색전술 같은 비수술적 치료법을 우선 적용한다.

배시현 교수는 “중기 간세포암 환자의 일반적인 표준 치료법인 간동맥화학색전술을 시행 시 PET·CT 검사로 종양 대사활성도를 정확히 측정함으로써, 종양의 진행속도를 예측하고 결과적으로 임상경과 성공률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유럽핵의학회지(European Journal of Nuclear Medicine and Molecular Imaging)’ 2월호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