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효과적 치료제, 국내 연구진이 개발

만성질환으로 분류되는 비만에 효과적인 치료제가 개발됐다.

최근 국내연구진이 해외 연구진과 공동으로 연구한 결과, 뇌 시상하부에 위치한 ‘클러스테린’이 ‘LRP2’와 렙틴 수용체의 상호작용을 유도해 식욕억제 작용을 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연구진은 비만 쥐를 대상으로 한 식욕억제물질 발견연구에서 쥐의 뇌 시상하부에 클러스테린을 주입했다. 비만 쥐는 식욕억제 호르몬인 렙틴 신호전달계가 활성화돼 음식을 덜 먹었고 복부둘레와 체중이 줄어 비만이 개선됐다.

또 연구진은 식사 후 렙틴을 각각 투여한 쥐 실험에서, 정상 쥐는 시상하부의 클러스테린 양이 증가한 반면, 비만 쥐는 클러스테린 양이 증가하지 않아 과식증이 나타났다는 사실을 추가로 밝혀냈다. 이 같은 문제는 비만 쥐에 다시 클러스테린을 주입하자 해소됐다.

식욕억제물질을 발견한 연구진은 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 김민선 교수, 하버드대 의대 김영범 교수, 가천대 이길여암당뇨연구원 이봉희ㆍ변경희 교수, 바이오벤처 아디포젠 윤병수 박사로 구성됐다.

이번 연구는 네이처 자매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최신호에 ‘클러스테린과 LRP2, 시상하부 식욕조절경로의 핵심요소’라는 제목으로 발표됐다.

정미혜 인턴 기자 mihye512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