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기대수명 남 77, 여 84세…세계 17위

세계 평균 70세, 북한 69세

한국인의 평균 기대수명이 81세로 세계보건기구(WHO) 194개 회원국 가운데 17위를 차지했다.

WHO는 2011년 출생아를 기준으로 한국인의 기대수명을 남자 77세, 여자 84세, 평균 81세로 추산한 내용을 담은 ‘2013 세계보건통계’를 1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한국인의 평균 기대수명은 1990년의 72세에 비해 9세 늘어났고, 2009년 출생아를 기준으로 한 지난해 조사에 비해서도 1세 늘어났다.

WHO 회원국 전체의 평균 기대수명은 70세였고, 일본과 스위스, 산마리노가 83세로 최고 장수 국가 반열에 올랐다. 북한의 평균 기대수명은 69세로 평균에 미치지 못했고, 1990년의 70세보다 오히려 1년 줄어들었다. 지난 1990년 이래 기대수명이 단축된 나라는 북한과 남아프리카공화국, 레소토, 짐바브웨, 리비아뿐이다.

북한의 1살 미만 영아 사망은 1990년에는 1000명 당 23명이었는데, 2011년 기준으로 26명으로 늘었다. WHO는 전 세계 평균 기대수명이 늘어난 것은 지난 10년간 아동 사망률이 급격히 떨어졌고, 인구 대국인 중국과 인도의 보건 상태가 개선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