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석의 배아 줄기세포 복제, 미국이 첫 성공

오리건건강과학대 연구팀 발표

미국 연구팀이 체세포 핵 이식 방법으로 인간배아를 복제하는 데 사상 처음으로 성공했다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미 오리건과학대학 연구팀은 과학잡지 ‘셀(Cell)’을 통해 난자에서 핵을 제거하고 그 자리에 피부 세포를 주입해서 복제 배아 6개를 만들어 내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피부 세포가 주입된 난자에 전기충격을 가해 정자와 난자가 만났을 때처럼 수정이 이뤄지고 세포분열이 일어나도록 했다.

연구팀은 근육이나 신경 등 다른 세포로 분화할 수 있는 배아줄기세포주를 만드는 데에도 성공했다. 쇼크흐라트 미탈로프 수석 연구원은 “복제된 배아줄기세포를 다양한 세포로 분화시키는 데에도 성공했다”며 “환자의 피부로부터 얻은 유전자를 이용하기 때문에 유전적 결함이 적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 기술을 질병 치료 이외의 목적에만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복제 배아를 대리모의 자궁에 이식하면 복제인간이 태어날 수도 있기 때문에 인간 복제 논란이 재연될 수도 있다. 지난 2004년 황우석 박사가 이런 기술을 시도했지만 나중에 허위로 밝혀진 바 있다. 난자를 얻는 일이 쉽지 않고 배아줄기세포를 얻기 위한 배아 파괴의 윤리적 논란 때문에 한동안 배아줄기세포 연구가 주춤한 상태였다.

최근에는 이를 대신해 유도만능줄기세포(iPS) 연구가 진행돼 왔다. 유도만능줄기세포는 체세포에 4가지 특정 유전자를 주입해서 배아줄기세포와 비슷한 원시세포로 역분화시킨 것이다. 오리건과학대의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 일간지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 사진출처= SBS뉴스 캡쳐>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