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뇨증 환자 급증..9세 이하가 17%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종대)이 최근 4년간(2008년~2011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다뇨증’ 질환의 진료인원은 2008년 2만9천명에서 2011년 3만8천명으로 늘어나 연평균 9.3%의 증가율을 보였다.

2011년을 기준으로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율을 보면 9세 이하가 17.1%를 차지하여 다른 연령층에 비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50대 16.5%, 60대 16.2%, 70대 15.3%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기과 이석영 교수는 “방광기능이 아직 성숙하지 않고 조절능력이 저하되어 있는 어린이에게 주간 빈뇨나 야간뇨가 증가하는 이유는 주로 긴장이나 스트레스 증가 때문”이라며 “이로 인해 자율신경계의 자극을 통해 방광이 과도 수축해 다뇨증이 발생하는데, 최근 어린이들에게도 학업부담 등으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가 가중되는 것이 원인”이라고 했다.

최근 4년간(2008년~2011년) 다뇨증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9세 이하의 어린이는 2008년 4천981명에서 2011년 6천554명으로 늘어났으며, 여성보다는 남성이 많았다.

2011년을 기준으로 9세 이하 연령을 살펴보면 0세는 9명, 1세는 22명, 2세는 48명으로 연령이 늘어남에 따라 진료환자가 계속 증가하여 6세에는 진료환자가 302명으로 다른 연령에 비해 가장 많았고, 이후부터는 줄어들어 7세에 172명으로 큰 폭으로 감소하고 9세에는 108명 수준이었다.

최근 4년간(2008년-2011년) ‘다뇨증’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의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8년 19억 2천만원에서 2011년 37억 3천만원으로 연평균 24.8% 증가하였으며, 공단이 부담하는 급여비는 2008년 12억 4천만원에서 2011년 24억 6천만원으로 연평균 25.7% 증가하였다.

◆다뇨증 질환

다뇨증은 하루 소변 배출량이 절대적으로 많은 상태(40cc이상/kg)를 의미하지만 다뇨증은 통상 주야간빈뇨, 야간뇨 등을 포함하는 질환이다. 체중 70kg 성인을 기준으로 하루에 2.8리터 이상 소변을 보거나 주간에 8회 이상, 야간에 2회 이상 소변을 보기 위해 잠에서 깨는 경우, 수면 중 본인도 모르게 소변을 흘리는 등의 증상을 호소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