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해진 햇빛… 피부를 보호하는 음식들

 

오늘(11일)부터 때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서울의 낮 기온이 25도까지 오르는 등 당분간 초여름 날씨가 이어진다는 소식이다. 전국에 걸쳐 자외선지수도 매우 강해 외출할 때 모자나 선글라스 등을 꼭 챙기는 게 좋다. 따가운 햇볕은 피부를 상하게 한다. 야외에 나갈 때마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만 그래도 피부 손상을 피할 수는 없다. 그 어느 때보다 피부건강에 신경써야 할 계절, 햇볕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음식을 미국의 폭스 TV가 소개했다.

◆녹차=카데킨이라는 폴리페놀 성분이 있어 자외선으로부터 피부세포를 보호하는데 도움을 준다. 이는 항산화 물질로 노화방지는 물론 고혈압, 당뇨도 예방한다. 매일 녹차를 마시면 혈관 기능 개선, 암 예방에도 어느 정도 효과가 있다.

◆후추가루=강력한 항산화제인 카로티노이드라는 천연색소가 들어 있어 후추를 먹으면 몸에서 비타민A로 전환돼 피부 세포의 얇은 지질층이 손상되는 것을 막아준다.

◆딸기류=블루베리, 체리, 포도 등에는 안토시아닌이 풍부해 피부세포의 녹화를 늦춰준다. 안토시아닌 역시 항산화물질로 혈관에 침전물이 생기는 것을 막아 피를 맑게 하여 심혈관 질환 예방과 눈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코코아=폴리페놀 성분이 풍부해 피부를 보호하는 데 어느 정도 효과가 있다. 코코아는 스트레스 완화에도 도움이 된다. 코코아가 다량 함유된 다크초콜릿과 유기농 코코아를 먹으면 맛과 함께 피부건강을 지킬 수 있다.

◆붉은 토마토=토마토 같은 붉은색 과일에는 라이코펜이라는 천연 색소가 풍부하다. 역시 항산화제로 피부보호에 효과적이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