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굴의 프로 게이머 박승현 끝내 사망

희귀병을 앓고 있던 프로게이머 박승현이 6일 새벽, 25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박승현은 ‘근이영양증’이라는 희귀병을 앓으면서도 아프리카 워크래프트3 리그 4위, 아프리카 워크래프트3 리그 시즌3 2위, XP 리그 시즌5 4강에 오르는 등 뛰어난 실력을 발휘해왔다.

특히 손가락이 잘 움직이지 않는 악조건에도 2008년 ‘샌디스크 산사배 워크래프트3 리그’에서 8강까지 올라가 팬들에게 감동을 줬다.

근이영양증은 근육병의 일종으로, 근력이 떨어져 골격근이 점차 위축·약화되는 진행성, 불치성, 유전성 질환이다. 특별한 치료법은 없으며 상태에 따라 물리치료를 하거나 외과적으로 기형된 부분을 교정하는 정도다. 약물 요법으로는 스테로이드를 시도하고 있으나 효과는 미지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근육병 환자에게 가장 두려운 것은 호흡기계 합병증으로 이들 환자가 사망하게 되는 주요 원인이다. <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정미혜 인턴 기자 mihye512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