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정의 단맛, 자주 즐기다간 불임 될수도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절정의 단맛 아이스크림’이란 제목으로 몇 장의 사진들이 게재돼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속에는 초콜릿을 두껍게 입힌 도넛과 아이스크림을 사이에 넣은 브라우니가 놓여있어 보기만 해도 달달함을 느낄 수 있다.

이렇게 단 음식들을 자주 먹으면 성호르몬 균형이 깨져 여성한테는 불임과 자궁암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캐나다 밴쿠버 소아건강연구소 조프리 해먼드 박사팀의 연구결과, 혈액 속에 과당(果糖)과 포도당 수치가 높으면 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과 에스트로겐 양을 적절하게 조절하는 ‘성호르몬결합글로불린(SHBG·sex hormone binding globulin)’ 단백질이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혈액 속에 SHBG 단백질 양이 부족해 성호르몬의 균형이 깨지면 여드름, 불임, 다낭포성난소(무배란성 월경 이상과 난소에 여러 개의 물혹이 생기는 증상)로 이어지며 비만 여성의 경우 자궁암 발병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SHBG 단백질 수치는 제2형 당뇨병과 심장혈관질환 위험률을 측정하는 기준으로도 사용된다.

고영곤 기자 go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