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부족한 여성 갑상선염 위험

남성과 달리 비타민D가 결핍된 여성은 정상인보다 갑상선염을 앓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름과 가을에 검사를 받은 환자 중 갑상선기능저하증에서 정상기능으로 회복되는 경우가 봄, 겨울에 비해 1.4배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 김태용 교수가 최근 서울아산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28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 남성과 달리 여성에서만 혈중 비타민D 농도가 모자랄 때 정상인보다 갑상선염을 앓을 위험도가 1.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폐경 전 여성은 비타민D 결핍 여성의 16%에서 갑상선염이 나타났지만 비타민D가 충분한 여성에서는 4%만 갑상선염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태용 교수는 “이는 폐경 전 여성이 비타민D 결핍을 예방하면 갑상선염 발생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국내 1750명의 경도 갑상선기능저하증 환자와 2800명의 정상 갑상선기능을 보이는 건강검진 대상자들을 추적 분석한 결과, 여름과 가을에 검사를 받은 환자 중 갑상선기능저하증에서 정상기능으로 회복되는 경우가 봄, 겨울에 비해 1.4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용 교수는 “겨울과 봄에 시행한 갑상선 기능검사에서 경미한 갑상선기능저하증으로 진단되었을 경우 바로 약을 먹지 말고 여름이나 가을에 다시 한번 측정해 병의 경과를 살핀 뒤 적절한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3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국제내분비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