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길병원 네쌍둥이, 결혼도 3명 함께

가천대 길병원에서 태어나 길병원 간호사로 근무하고 있는 네쌍둥이 자매 중 3명이 11일 오후 1시, 용인시청 시민예식장에서 합동 결혼식을 올린다.

황슬, 설, 솔, 밀(24) 네쌍둥이 자매는 1989년 가천대 길병원에서 태어나 2010년 길병원 간호사로 입사하면서 국내외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당시 일본 NHK 방송은 네쌍둥이 자매를 일본 도쿄로 초청해 인기 프로그램 ‘아시안 스마일’에 출연시키기도 했다. 또 일본 니혼TV도 이들 자매의 사연을 소개했다. 국내 언론들은 이들의 길병원 입사를 ‘연어의 회귀’로 비유했다.

이날 결혼식에서는 네쌍둥이 자매 중 첫째와 셋째, 넷째 세 명이 합동 결혼식을 올린다. 둘째 황설은 선교사인 남편을 위해 지난해 11월 먼저 식을 올렸다.

이들 자매의 결혼식에는 가천길재단 이길여 회장을 비롯한 각계 인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가천길재단 이길여 회장은 1989년 이들 자매가 태어날 때 맺은 인연을 24년째 이어가고 있다. 주례는 네쌍둥이 자매가 다니는 인천 열린문교회 김재원 담임목사가 맡는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