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병의 계절, 점안제 올바로 사용하는 법

꽃가루 또는 황사 등의 원인으로 안과 질환이 증가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18일 “봄철의 대표적인 안과질환은 알레르기성 결막염”이라며 “꽃가루 또는 화학 자극 등 환경적 요인으로 눈의 건조감과 불쾌감이 나타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가려움, 충혈, 이물감, 건조감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항히스타민 성분 함유제, 인공눈물 등 점안제가 효과가 있다”고 했다.

항히스타민제는 알레르기 결막염 등의 초기 증상을 완화시켜 주는 제품인데, 성분상 졸리거나 진정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운전 또는 기계 조작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 현탁액인 경우는 사용 전, 잘 흔들어 사용해야 한다.

인공눈물은 건조증상의 완화, 자극의 경감 등의 목적으로 사용하며 지속적인 충혈이나 자극증상이 악화되거나 72시간 이상 지속되면 사용을 중단하는 것이 좋다. 사용 후에는 일시적으로 시력이 선명하지 않을 수 있어 즉시 운전 등 기계조작을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 하다.

점안제는 서늘한 온도에 습하지 않은 곳에 보관해야 하는데 이 두가지를 다 맞추기가 힘들어 변질, 변색이 쉽다. 한림대 한강성심병원 황보영 약제팀장은 “약마다 보관법, 유통기한이 모두 다르므로 병원이나 약국에서 지시한 대로 보관해야 한다”고 했다.

식약처는 “봄철 눈 건강을 위해서는 올바른 약물 사용뿐 아니라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하고 “증상만으로 질환을 단순 판단하지 말고 증상이 있거나 지속되는 경우에는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할 것”을 권고했다.

정미혜 인턴 기자 mihye512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