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냄새만 맡아도 도파민이 ‘콸콸’

도파민 생성과 연관

맥주를 거의 마시지 않고 그 냄새만 맡아도 기분이 좋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인디애나대학 의대 연구팀이 성인 남성 49명을 상대로 맥주를 한 모금 마시게 하고는 그로 인한 뇌의 변화를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물과 스포츠음료, 알코올이 함유된 맥주 등을 각각 15㎖씩 마시게 한 뒤 15분 후 뇌의 움직임을 스캔했다.

그 결과 맥주를 맛봤을 경우 쾌감과 관련되는 두뇌 속 화학물질인 도파민의 분비가 눈에 띄게 많아졌다. 또 감정적으로 흥분 상태로 변해 더욱 많은 맥주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코올 중독의 가족력이 있는 사람들은 이 같은 현상이 더욱 뚜렷했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데이비드 카레켄 박사는 “알코올을 (거의) 마시지 않고 냄새를 맡는 정도로도 도파민의 분비가 활발해진다는 것이 밝혀졌으며 동물이 아닌 사람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알코올이 아닌 술의 맛이 도파민 생성과 연관돼 있다는 것을 밝혀낸 것은 처음”이라면서 “과도한 음주벽의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연구결과”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신경정신약물학(Neuropsychopharmacology)’에 실렸으며 라이브사이언스가 16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