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제약 봉투에 복약 정보 실린다

대한약사회는 대국민 복약지도 서비스 강화 정책의 일환으로 지난 15일 약학정보원, 크레소티와 ‘약국 복약지도 강화를 위한 팜봉투 서비스’ 협약을 체결했다.

팜봉투 서비스는 약봉투 단면 또는 양면에 약제비영수증과 함께 복약정보를 인쇄할 수 있도록 개발돼 약국에서 간편하게 서면 복약지도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대한약사회와 약학정보원은 모든 약국에 조제약 봉투에 복약정보를 인쇄하는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약사의 전문성을 널리 알리고 환자의 복약지도 서비스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협약식에서 대한약사회 조찬휘 회장은 “의약품 식별정보 등 약학정보원이 구축한 양질의 의약품 복약정보 데이터를 활용해 간편하고 효율적인 복약지도 서비스가 가능할 수 있었다”며 “복약지도의 중요성과 필요성이 강조되는 시점에 팜봉투 서비스는 환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복약안내 정보에는 약학정보원이 제공하는 약의 효능, 주의사항 또는 임의로 약사가 등록한 복약안내문과 의약품의 식별을 돕기 위한 낱알 식별 이미지, 그리고 그래픽으로 간단한 주의사항을 표시해 약국마다 실정에 맞게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약사회 측은 초기에 봉투 뒷면에 복약정보를 출력하는 양면 서비스로 개발됐다가 단면 서비스까지 출시됨에 따라 프린터 장비의 추가 비용 부담없이 현재 약국에서 사용하고 있는 프린터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다.

약국에서 팜봉투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복약지도 출력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하며, 대한약사회 약국관리프로그램인 PM2000에 우선적으로 제공된다. 서비스 가입 및 기술지원 문의는 크레소티에서 담당한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