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고령 환자 소장 이식 수술 성공

 

서울성모병원 이명덕·김지일 교수팀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팀이 국내에서 이뤄진 소장 이식 중 최고령 환자를 대상으로 한 이식수술에 성공했다.

이 병원은 장기이식센터 이명덕·김지일 교수팀이 소장을 잘라낸 뒤 단장증후군을 앓던 71세 권모 씨에게 뇌사자의 소장을 이식하는데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권 씨는 이제까지 국내에서 소장 이식을 받은 환자 가운데 최고령이다.

작년 12월 수술을 받은 권 씨는 4개월여가 지난 현재 건강을 회복해 식사를 재개하는 등 일상생활에 큰 불편 없다고 의료진은 밝혔다. 권 씨는 2008년 8월 위암으로 위 전부를 잘라내는 수술을 받은 뒤 부작용으로 탈장이 생기면서 소장 일부가 괴사했다.

의료진은 괴사한 소장 일부를 잘라냈지만 이후부터 권 씨는 단장증후군 환자로 생활에 고통을 겪어야만 했다. 단장증후군은 수술로 소장을 본래 길이의 절반 이상 제거했을 경우 발생하는 소화흡수불량증이다.

이명덕 교수는 “환자가 고령인데다 위장조차 없어 수술 자체가 열악한 상황이었지만 때마침 적합한 뇌사기증자를 찾게 돼 이식 수술을 할 수 있었다”면서 “환자의 긍정적인 생각과 가족의 극진한 보살핌, 의료진에 대한 강한 신뢰감이 수술 성공의 비결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