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행복 위해 의료혁신” 삼성 암병원 출범

삼성서울병원(병원장 송재훈)이 3일 암병원의 공식 출범을 알렸다. 초대 암병원장은 심영목 암센터장이 승진 임명됐다.

송재훈 삼성서울병원장은 지난해 ‘환자행복을 위한 의료혁신’이라는 비전에 따라 해피노베이션(Happinnovation) 20*20을 선포하고 “환자행복을 최우선으로 바꿀 수 있는 건 다 바꾸겠다”고 했다. 암병원 출범도 대대적인 혁신의 일환이다.

암치료 시스템을 혁신하고, 조기발견부터 진료·치료, 또한 치료 후 암환자 관리까지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센터보다 암병원으로 확대 개편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판단 아래 ‘해피노베이션 20*20’의 첫 사업으로 암병원 출범을 선언한 것이다.

해피노베이션 20*20 선언 후 첫 번째로 출범하는 암병원은 환자중심 진료 프로세스 혁신, 유전체 기반 개인별 맞춤치료, 최소침습 치료 강화, 차세대 양성자 치료기 가동, 통합치유센터 설립 등 5대 핵심전략을 통해 환자행복과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서울병원은 이러한 5대 핵심전략을 통해 암병원을 세계 톱 5 암병원으로 육성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특히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시키기 위해 세계 석학으로 구성된 국제자문단을 운영한다.

리차드 클라우스너 전 미국 국립암연구소(NCI) 소장을 비롯해 에릭 랜더 미국 브로드연구소장, 윌리엄 한 하버드대의대 교수 등 암 연구에 있어 세계적인 권위의 석학들을 영입, 암병원의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높이는데 중요한 역할을 부여했다.

송재훈 삼성서울병원 병원장은 “암병원 출범은 ‘해피노베이션’을 향한 첫 걸음으로 환자행복과 의료혁신을 가장 앞장서서 실현해 나갈 것”이라며 “세계적으로 암치료 하면 삼성서울병원 암병원이 떠오르고, 암환자가 가장 치료받고 싶은 병원으로 발전하도록 적극적으로 집중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