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사망 16개월새 112명에 달해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폐 손상 등으로 사망한 사람이 112명에 달하고 이 가운데 57퍼센트(64명)가 7세 미만 영유아인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장하나 의원(민주통합당)의원이 27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입수해 공개한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폐 손상 의심사례 접수현황’에 따르면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2011년 11월11일~2013년 3월14일)는 총 357명으로 이 가운데 112명이 사망했고 영유아와 20∙30대에 피해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장하나 의원측은 357명의 피해자 중 영·유아는 134명에 달한다면서 아이를 둔 젊은 부부들이 가습기 살균제를 많이 사용했기 때문에 영유아와 20∙30대(82명)의 피해가 큰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20·30대 피해자 가운데는 여성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성별이 확인된 20·30대 피해자는 74명인데 이중 여성이 62명으로 약 84퍼센트를 차지했다.

장하나 의원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중 중증환자들은 1억9000만원에 이르는 폐이식 수술 비용과 매달 350여만원 정도의 치료비를 부담하느라 삼중고를 겪고 있다면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구제 대책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발의한다고 전했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