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시절 신체활동, 이후 뼈 건강에 큰 영향

 

신체활동, 뼈 건강에 큰 영향

신체 활동을 활발히 하는 어린이들은 더 자라서 골절을 당할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웨덴의 스카네 대학 연구팀이 7~9세의 어린이 230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여자 아이 362명과 남자 아이 446명에게 하루에 40분씩 체육 수업을 하게 하는 한편 다른 남녀 아이 각각 800명씩에게는 일주일에 60분씩 체육 수업을 하게 했다.

그리고는 그 후 이들의 뼈의 성장상황을 관찰하고 뼈가 부러지는 사고를 당했을 때 이를 기록해 분석했다. 그 결과 골절 사고를 당하는 것은 두 그룹이 모두 비슷했다. 그러나 매일 운동을 하는 그룹은 골밀도가 더 높았고 뼈의 손상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덜했다. 골밀도가 더 높았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비요른 로젠그렌 박사는 “운동을 평소에 자주 하는 아이들은 최대 골량이 늘어나게 되며 그 덕분에 뼈가 사고를 당하더라도 골절상을 입지 않게 된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또 과거에 운동선수였던 평균연령 69세인 700명의 남성과 운동선수가 아니었던 1400명의 평균 연령 70세의 남성들을 비교해 봤는데, 젊어서 운동선수였던 이들은 골밀도의 감소율이 훨씬 더 적었다.

로젠버그 박사는 “어렸을 때나 젊은 시절 신체활동을 하는 것이 그 후 나이를 더 먹어서 뼈의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미국 정형외과 스포츠의학 협회의 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며 헬스데이뉴스가 25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