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먹거리 컨트롤타워’ 본격 가동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5일 정부조직법 개편에 따른 조직 개편 주요내용을 발표했다.

식약처는 “이번 개편의 핵심과 특징은 새 정부의 국정철학과 처 승격의 취지를 살려, 빈번한 식의약 안전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국민의 먹을거리 안전을 책임지는 컨트롤 타워로서의 조직 기반을 마련한 점”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식약처는 본부와 소속기관의 역할 재설계를 통해 식의약 안전관리의 최적 수행체계를 확립했다.

본부는 정책 수립·조정 기능을 강화하고, 지도·단속·심사 등 집행업무를 소속기관에 위임해, 식・의약품 안전정책과 농·축·수산물의 위생안전 일원화에 따른 조직관리의 효율성을 도모했다.

식약처 조직은 개편 전 1관 5국 1정책관 4부, 평가원 3부, 6개 지방청, 8검사소, 1483명에서 개편 후 1관 7국 1기획관, 평가원 6부, 6개 지방청, 13검사소, 1760명으로 변경됐다 총 277명이 증원됐다.

조직 개편에 따라 본부는 소비자 중심의 식품안전 일원화 등 정책 수립·조정기능을 강화했다. 먼저, 농축수산물안전국을 신설해 농식품에서 이관된 농·축·수산물의 위생안전 기능을 강화하고, 식품영양안전국을 확대 재편해 영양·급식 등 식생활 변화추세를 반영했다. 또한 불량식품 근절과 소비자 보호 및 소통기능을 강화하는 등 새 정부 공약이행을 위한 조직체계를 마련했다. 아울러 처 단위 중앙부처로서 법령 제·개정 업무 등 정책지원 기능을 보강하고, 집행기능은 소속기관으로 위임했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식품·의약품등 위해평가와 의약품·의료기기 허가관련 안전성·유효성 심사 기능을 연계해 과학에 근거한 전문 심사·평가·연구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기능과 인력을 대폭 강화했다. 지방청은 민생 현장 중심의 신속한 안전관리 집행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조체계를 보강했다. 농·축·수산물 안전관리와 의약품 및 의료기기 업체 등에 대한 실사업무 등 현장 집행업무를 위한 전담조직을 신설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