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미주오피스 개소 5주년

 

건강검진 90%, 외래입원 10%

서울대학교병원(병원장 정희원)은 지난 13일 로스앤젤레스와 뉴욕 등 미주오피스에서 개소 기념식을 갖고 현지 한인사회와 병원과의 협력모델을 찾는 국제 건강심포지엄을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로스앤젤레스 오피스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서울대병원은 2008년 개소한 이래 5년간 서울대병원과 연계한 건강검진 고객, 외래·입원환자 등 총 5000여건을 분석한 연구자료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건강검진이 전체의 90%, 외래·입원환자가 10%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검진 이용객의 국적은 한국과 미국이 각각 50%로 집계됐다. 연령대는 40대(27%), 50대(32%), 60대(17%)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지역별로는 한인사회의 활동이 가장 왕성한 캘리포니아 주가 54%로 가장 높았다.

이용 프로그램은 프리미엄 검진과 암 정밀 검진(54%)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 진단율은 비정상적인 결과를 보이는 비율이 한국에 거주하는 한국인(36~40%)에 비해 미주 교민들(50%)에서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한국 거주 한국인(12~16%)에 비해 미주 교민(28%)이 2배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암 진단율의 경우 미주 교민에서 1.69%로 나타나 국내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수진자의 암 진단율인 1.01%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미주 교민에게서 발견된 암 중 갑상샘 암이 42.9%로 1위를 차지했고 유방암(25.0%)과 위암(17.9%)이 그 뒤를 따랐다. 유방암의 경우 25%로 상당한 비율을 보이는데 이는 한국 수진자의 유방암 비율인 12.1%를 2배가량 웃도는 수치다.

미국에서 서울대학교병원으로 연계되는 외래·입원환자 건수도 2009년 48건에서 2012년 171건으로 증가 추세다. 특히 지난해 뉴욕오피스가 문을 열면서 29건을 연계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원·외래환자의 질환분포는 척추질환, 갑상샘 질환, 위 등 소화기질환 순이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