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성경험 탓? 20대 여성 자궁경부암 급증

 

최근 중국 배우 쑹원페이가 27세의 젊은 나이에 자궁경부암으로 사망하면서 ‘20대의 젊은 나이에도 자궁경부암으로 죽을 수 있다’ 는 사실이 새삼 사람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쑹원페이는 자궁경부암 진단 후에도 촬영 일정 때문에 치료를 미루다 병세가 급격히 악화돼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영국 맨체스터대학 연구진은 영국 20대 여성의 자궁경부암이 1992년에서 2006년 사이 43%나 급증, 20대 자궁경부암 환자가 10만명 당 5.5명에서 7.9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힌 바 있다. 20대 자궁경부암 환자는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 지역에서도 증가 추세에 있다.

OECD 국가 중 자궁경부암 생존률이 가장 높은 우리나라도 5년 생존율 80.2%로 자궁경부암 환자 5명 중 1명꼴로 목숨을 잃고 있다. 주로 50세 전후에 발병하던 자궁경부암이 최근 들어 20~30대 연령에서 크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통계청의 2010년도 국가 암 등록 통계에 따르면, 자궁경부암은 15~34세 연령대에서 갑상선, 유방암에 이어 3번째로 발생해 전 연령대 중 가장 높은 발생순위를 보였다. 그 다음으로 자궁경부암 발생 순위가 높은 35~64세 연령대에서 자궁경부암이 갑상선, 유방암, 위, 대장암에 이어 5번째 순서인 것과 대조적이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자궁경부암연구회 황종대위원은 “젊은층의 자궁경부암 발병은 첫성교연령이 어릴수록 위험도가 증가할 수 있다”고 했다. 어린 나이에 성관계를 시작하게 되면 아직 면역학적으로 미숙해 발암원이나 성교로 인한 외상, 침입한 미생물 또는 바이러스에 대한 감수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비만도 자궁경부암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데, 지방세포에서 분비하는 에스트로겐이 선세포의 분화를 촉진시켜 세포분화 과정에서 이형성 세포가 생길 확률을 증가시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황종대 위원은 자궁경부암 국가검진의 혜택을 받기 시작한 30대 여성과 달리, 20대 여성은 자궁경부암 검진의 사각지대에 소외되고 있어 건강을 지키기 위한 본인의 노력이 더욱 절실하다고 조언했다. 자궁경부암 예방은 더 젊을 때 시작할수록 확실하게 예방할 수 있는 만큼, 20대 여성이라도 성생활을 하고 있다면 반드시 정기 검진을 받는 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자궁경부암은 암 전 단계에서 암으로 발전하는데 까지 걸리는 기간이 길어 정기적인 검진으로 조기 발견과 치료가 충분히 가능하기 때문이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